풀빵닷컴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제기에 "증거 인정"

기사입력 2020.07.08 09:55

각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공기 감염 가능성을 제기하자 이를 새 증거로 인정했다. 사진은 지난 3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서울역 승강장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작업을 실시 중인 모습. /이새롬 기자

32개국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전파 가능성 제기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공기 감염 가능성을 살펴볼 예정이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은 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공공장소, 특히 혼잡하고 폐쇄됐으며 환기가 잘 안 되는 환경에서는 공기 전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WHO는 "이 분야에서 새로 나타나는 증거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증거를 수집하고 해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앞으로 몇 주 안에 관련 브리핑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WHO는 그간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 즉 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작은 입자들이 공기에 떠다니는 환경에서는 적절한 환기와 N95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안내했고 손 씻기와 거리 두기를 방역 수칙으로 강조해왔다.


그러나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코로나19의 공기전파 가능성을 제기하며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을 강조한 WHO 예방수칙의 개선을 촉구했다. 이 과학자들은 호흡을 통해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kafka@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민주당, 싸늘한 부동산 민심에 '휘청'…돌파구 있나?

·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뭐길래…스마트폰으로 직접 해보니

·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올 가을 트로트 오디션 '4파전', 지상파 가세 '격세지감'

· "윤석열 측근 윤대진, 조국 사퇴 압박" vs "사실무근"

· [단독] "정해진 곳에 찍어라!" 민주당, 목포시의회 의장단 선거 '부정 의혹'

· [내가 본 '박기웅'] 17년째 도전을 멈추지 않는 배우

· [TF초점] 삼성 '반도체· LG '가전' 덕 봤다…3분기도 '장밋빛 전망'

· [TF이슈] "법원도 공범이다"…'웰컴투비디오' 손정우 석방 후폭풍

· [TF확대경] 한양, 10년 만에 증시 입성 재도전…이번엔 성공할까?

· [TF초점] 이낙연 '대세론'에 김부겸 '견제론' 통할까?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