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라면도 한류다' 농심·삼양·오뚜기, 글로벌 시장 공략 '승승장구'

기사입력 2019.12.08 00:00

국내 라면 업계 1위 농심이 중국과 미국, 동남아 등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농심 제공

'한국은 좁다' 라면 업계, 미·중·동남아 글로벌 영역 확장 속도

[더팩트|이진하 기자] 라면 업계 전반에 '훈풍'이 불고 있다. 각 사별 내수 시장에서 꾸준한 실적을 보이고 있는 라면 제품들이 글로벌 최대 라면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은 물론 일본과 미국 등 글로벌 무대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과 오뚜기, 삼양식품 등 라면 업계가 나란히 해외 수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율이 가장 높은 중국과 미국 외에도 동남아 지역에서도 호실적을 보이며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최근 발표한 올해 3분기 'aT수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라면 수출액은 3850만 달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4.2% 늘어난 수치다.


특히 국내 라면 점유율 56%를 차지하는 업계 1위 농심은 성장세가 눈에 띈다. 농심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5898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660억 원보다 4% 늘었다. 해외법인 매출은 142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별로 살펴보면 미국 매출이 809억 원으로 23.3% 성장했고, 중국은 781억 원을 기록해 1.3% 증가했다. 아울러 일본(144억 원)과 호주(67억 원)가 각각 9.6%, 12.4%의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해외 법인이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농심은 미국 시장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면류 시장에서 공고하게 자리를 잡고 있는 일본 브랜드와 비교해 시기는 다소 늦었지만, 차별화된 고급화 전략을 앞세우면서 현재 미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15%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46%를 차지한 일본의 동양수산과 30%를 차지한 일청식품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농심 관계자는 "국내 라면시장은 양적으로 저성장 추세이기 때문에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고급화 트렌드에 맞춰 질적 성장을 이뤄야 한다"며 "아울러 국내 수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에 거점을 두고 지속해서 개척해 나가며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양식품과 오뚜기 역시 글로벌 최대 라면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과 동남아 지역을 핵심 거점으로 낙점하고, 해외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오뚜기·삼양식품 제공

삼양식품 역시 해외 시장에서 성장세가 뚜렷하다. 삼양식품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각각 1376억 원, 20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4%, 65% 늘었다.


실적을 견인한 것은 수출 부문이다. 삼양식품의 수출금액은 같은 기간 39% 늘어난 704억 원으로 분기 수출액 사상 최초로 700억 원을 넘어서며 내수 매출을 앞질렀다. 삼양식품의 최대 수출 지역은 중국과 동남아시아로 지난해 현지 대형 유통사와 협업을 통해 판매망을 확대한 것이 실적 반등으로 이어졌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약식품은 최근 중국 최대 쇼핑기간인 광군제때 44억 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올해 4분기 실적 역시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점쳐진다. 실제로 10월 중국 수출물량은 컨테이너 400대 분량(3200만 개, 약 150억 원)으로 월별 중국 수출액 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수출하는 라면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는 중국으로 50% 정도 규모를 차지하며, 동남아시아는 30~35% 정도 된다"며 "아직 미국 시장은 매운맛에 대한 선호도가 중국과 동남아보다 높지 않아, 현지인 입맛에 맞춘 라면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 역시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인다. 오뚜기의 연간 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400억 원이다. 올해는 10월까지 이미 지난해 기록을 넘어섰다. 회사 측은 연말까지 5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뚜기는 내년 신제품 출시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동남아 시장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상반기 시장 불황이 계속됐음에도 불구하고 판관비 절감과 매출 성장 덕분에 나쁘지 않은 실적을 거뒀다"며 "하반기는 동남아 시장 확대와 신제품 및 새로운 마케팅으로 수익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h311@tf.co.kr


[인기기사]

· 가로세로연구소 "김건모 성폭행"...김건모 측 "절대 아니다"

· 이재용 파기환송심, 삼성의 '변론' 넘어선 '호소'…경제계 "위기 심각"

· "특감반원 휴대폰 돌려달라" 경찰 압수수색 영장 또 기각

· [TF이슈] 자발적 번역이 당연? 방시혁에 뿔난 해외 아미

· [TF주간政談] "논란 뒤 매출 뚝"…김의겸 상가 건물 세입자의 '한숨'

· 추미애 법무장관 지목…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후안무치"

· [TF초점] '12·4 靑 압수수색'…검찰의 최종목표는 누구인가

· [TF초점] 김의겸, 흑석동 상가주택 매각…논란 털고 총선 행보?

· [TF초점] 청년과 만날 수록 멀어지는 황교안…"일 더해야" 훈수

· '타다 금지법' 개정안 의결…이재웅 쏘카 대표 "할 말을 잃었다"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