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에잇디·스타쉽·울림, '프듀' 제작진 접대 의혹

기사입력 2019.12.06 14:45

'프로듀스' 제작진에게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 4곳 중 3곳이 에잇디 스타쉽 울림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엠넷 제공

에잇디 "해당 직원 지난해 퇴사..당사는 순위 조작 관련 없어"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엠넷 '프로듀스101' 제작진을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는 6일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 핵심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 중 3곳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배임수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연예기획사 인물 5명 중 4명은 스타쉽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 당시 각각 울림과 에잇디 직원이었던 이모 씨와 류모 씨다. 나머지 한 명은 파악되지 않았다.


에잇디 측은 이 같은 혐의에 대해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모 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해명했다.


해당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은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프로듀스' 제작진인 안 PD와 김용범 CP는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안 PD는 '프로듀스' 시즌1과 2의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투표 결과를 임의로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시즌3, 4의 경우 방송 전에 데뷔할 연습생 12명을 미리 정해 둔 혐의를 받는다. 연예기획사 관계자에게 술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文대통령, 추미애 지명…靑 "사법 개혁 완수 기대"

· '성폭행 혐의' 강지환 집행유예..."생이 끝날 때까지 참회"

· 노소영 관장 "남편 최태원 행복 찾아가라" 심경 밝혀

· [TF이슈] 자발적 번역이 당연? 방시혁에 뿔난 해외 아미

· '토크가하고싶어서' 이동욱·공유 "친분? '도깨비' 후 연락하다…"

· 추미애 법무장관 지목…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후안무치"

· [TF초점] '12·4 靑 압수수색'…검찰의 최종목표는 누구인가

· [TF초점] 김의겸, 흑석동 상가주택 매각…논란 털고 총선 행보?

· [TF이슈] '이수역 폭행 사건' 끝까지 간다…칼자루는 법원에

· [석화CEO성과④]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돌아온 오너 4세 주도적 변화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