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최태원 SK 회장 "아시아 국가 지혜 모아 국제사회서 리더십 발휘하자"

기사입력 2019.12.06 14:0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열린 '도쿄 포럼'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6일 '도쿄 포럼' 참석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시아 국가들이 지혜를 모아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6일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한일 지식인과 기업인, 시민, 대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도쿄 포럼 2019'에서 "급격한 기술 발전, 지정학적 불안정 등 글로벌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선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쿄 포럼'은 최 회장과 SK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이 도쿄대와 올해 처음 공동 개최한 국제 포럼이다. ‘미래의 설계(Shaping the Future)’를 주제로 한 이 포럼은 이날부터 사흘간 이어진다. 최 회장은 SK그룹 회장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최 회장은 개막 연설에서 "오늘날 우리는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이 무기화되고, 세계 곳곳의 지정학적 긴장이 높아지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며 "복잡하고 초국가적인 이들 이슈 해결을 위해 아시아가 책임감과 비전을 갖고 국제무대에서 리더십을 발휘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강력한 아시아 리더십을 이끌어내려면 우리는 진정한 공동체가 돼 서로의 차이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무역과 투자 협력 강화, 불필요한 역내 마찰을 피하기 위한 정책입안자들과 민간의 긴밀한 협력 등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또 "글로벌 현안에 대응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려면 선한 의도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우리의 노력이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방법론이 필요하다"며 SK의 사회적 가치 측정 방법과 이에 기반한 DBL(더블바텀라인) 경영 등을 소개했다.


SK그룹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018년 280억 달러(약 33조3600억 원)의 세전이익을 내면서 146억 달러(약 17조4000억 원)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또한 바스프, 글로벌 4대 컨설팅 법인, 세계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를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의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



이날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급격한 기술 발전, 지정학적 불안정 등 글로벌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아시아 국가들이 지혜를 모으고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SK그룹 제공

포럼을 공동 주최한 도쿄대의 고노카미 마코토 총장은 개막 연설에서 "디지털혁명은 포용적 사회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하지만 정보격차 등 부정적 영향도 초래할 수 있다"며 "도쿄대와 최종현학술원은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정보격차 등 다양한 글로벌 현안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협업에 나섰다"고 말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한일 양국 학자와 경제인,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존 햄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글로벌 리더들이 동북아 국제정세와 비즈니스 이슈 등을 공유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특별 대담과 연설, 세션이 잇따라 열렸다.


특히 '한일 경제교류의 미래와 협력방안’을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 특별 세션은 양국 주요 경제인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끌었다.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 사회로 진행된 이 세션에는 최 회장과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한일경제협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 회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들은 한일 경제 산업 협력 현황, 한일 경제협력 유망 분야 전망, 한일 협력을 위한 기업 및 단체의 역할 등에 대해 약 70분간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에 앞서 마윈 알리바바그룹 창업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미래 세상의 비전과 기업의 역할 등을 주제로 특별 대담을 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포럼 둘째 날인 7일에는 △지속가능개발을 달성하기 위한 초지역적 연대 △반세계화시대 공동의 안정 모색 △도시의 미래 △디지털 혁명 등을 주제로 한 세션 6개가 열린다.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어떻게 미래를 만들 것인가'를 주제로 한 린이푸 전 세계은행 부총재의 특별 연설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민간 영역의 각계 리더들이 '도쿄 포럼'을 통해 공동 현안에 대한 고민과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SK가 후원하는 '베이징 포럼' 등과 함께 '도쿄 포럼'이 아시아의 대표적 집단지성 네트워크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rocky@tf.co.kr


[인기기사]

· 文대통령, 추미애 지명…靑 "사법 개혁 완수 기대"

· '성폭행 혐의' 강지환 집행유예..."생이 끝날 때까지 참회"

· 노소영 관장 "남편 최태원 행복 찾아가라" 심경 밝혀

· [TF이슈] 자발적 번역이 당연? 방시혁에 뿔난 해외 아미

· '토크가하고싶어서' 이동욱·공유 "친분? '도깨비' 후 연락하다…"

· 추미애 법무장관 지목…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후안무치"

· [TF초점] '12·4 靑 압수수색'…검찰의 최종목표는 누구인가

· [TF초점] 김의겸, 흑석동 상가주택 매각…논란 털고 총선 행보?

· [TF이슈] '이수역 폭행 사건' 끝까지 간다…칼자루는 법원에

· [석화CEO성과④]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돌아온 오너 4세 주도적 변화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