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한국 5G 배우자" SK텔레콤 찾는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

기사입력 2019.09.19 14:04

SK텔레콤 실무 매니저와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이 5G·인공지능 관련 신사업·기술 개발 프로젝트 시작을 앞두고 오리엔테이션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美 미네르바 스쿨, 5G·AI 분야 공동 프로젝트 시작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국의 5G 기술력을 배우기 위해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국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이 SK텔레콤을 찾았다.


SK텔레콤은 서울에 도착한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과 5G·인공지능(AI) 관련 신사업·기술 개발에 머리를 맞댄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오는 20일부터 3개월간 5G 신사업 개발 5G 및 AI 기반 언어습득 솔루션 등 5개 과제에 대해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참여 학생들은 5G가 가져올 거대한 변화를 앞두고 '글로벌 5G 리더'인 SK텔레콤의 기술과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폴란드 출신 야쿠프는 "5G에 높은 관심이 있지만, 아직 많은 국가에서 5G를 경험할 수 없다는 것이 큰 장벽이었다"며 "SK텔레콤에서 5G에 대해 배워 고국인 폴란드의 5G 개척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스웨덴에서 온 린드라는 "한국에서 SK텔레콤 5G 서비스에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경험을 통해 5G가 사회에 가져올 중대한 변화에 기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2014년 문을 연 미네르바 스쿨은 '미래형 대학'의 대표 주자다. 지난해 신입생 200여 명 모집에 70개국 2만3000여 명이 지원하는 등 매년 1~2%대 합격률을 기록, 하버드(4.5%)와 예일(5.9%), MIT(6.6%)보다 가기 힘든 대학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미네르바 스쿨에 대해 "세상에서 가장 흥미롭고 중요한 고등교육기관"이라고 평가했다.


미네르바 스쿨은 학기별로 샌프란시스코, 서울, 베를린 등 전 세계 7개 도시에서 글로벌 기업, 사회적 기업, 공공기관 등과 진행하는 공동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ICT 기업들도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중이다.


SK텔레콤과 미네르바 스쿨 학생들은 20일 열리는 공식 개강 행사와 함께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학생들은 SK텔레콤의 실무진과 현장 방문, 이메일, SNS 메시지 등으로 자유롭게 협업하게 된다. 학생들의 프로젝트 결과는 오는 12월 발표될 예정이다.


윤현 SK텔레콤 역량·문화그룹장은 "5G 시대의 혁신 키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기반으로 한 공유와 협업"이라며 "SK텔레콤의 5G·AI 등 ICT 역량과 미네르바 스쿨의 혁신 DNA를 결합해 창조적인 5G 사업 아이디어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rocky@tf.co.kr


[인기기사]

· 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DNA 일치

· [TF확대경] 유승준, 공허한 외침

· [TF기획-훈민정음 상주본 미스터리③] '소장자' 배익기 "진상규명되면 세상에 나온다"

· [TF의 눈] 삭발 투쟁에 '막말'로 재 뿌린 박인숙 의원

· [서재근의 Biz이코노미] LG전자와 버거킹, '비방'과 '도발'의 차이

· [TF초점] 조국 딸 표창장 정말 '위조'됐나

· [TF이슈] 경찰·검찰의 '피의사실공표' 관행 방지 해법은?

· [TF초점] 공효진의 가을이 기대되는 이유

· [TF초점] 조국 이슈 '훈수·대변' 여권 인사들…"진영 논리 강화"

· 마약 인정한 비아이, 능력자에서 피의자로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