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김연철 장관 "아프리카돼지열병 北과 긴밀한 협력 잘 안돼"

기사입력 2019.09.18 14:58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련 "북한에 협력을 제안했는데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국회=남윤호 기자

북한 통한 확산 가능성엔 "그럴 가능성은 크지 않아"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최근 북한 접경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방역 협력을 제안했는데, 북한과 긴밀한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번 사태와 관련해 북한과 대책을 논의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선 17일 접경 지역인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 북한에서 지난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바 있어 북한 지역의 야생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발병 이유에 대해 김 장관은 "관계 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는데 다양한 경로를 검토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정확하지는 않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라는 국제기구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을 통해 돼지열병이 확산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야생멧돼지 경로를 보고 있는데, 그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추가적인 방역 차원에서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게 중요해서 면밀하게 관계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는 돼지열병 확산 우려 때문에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를 도라산역에서 서울로 옮겨 치르기로 했다.


jaewoopark@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농심 백산수 수원지 '백두산(중국)' 표기 '꼼수 논란'

· [TF이슈] 황교안 이어 김문수도 '삭발'… 다음은 나경원?

· [TF기획-훈민정음 상주본 미스터리②] 1조 원? 얽히고설킨 논란의 11년 추적

· [TF초점] 삼성·LG 비방전 치달은 8K 공방…갈등의 골 깊어지나

· [TF초점] 코링크 종잣돈에 '사모펀드 의혹' 출구 있다

·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서세원-서동주 부녀, 피는 못 속인다

· [TF확대경] 노트도 폴드도 빛났다…'갤럭시' 이유 있는 승승장구

· [TF초점] 황희찬 UCL 1골2도움, '마무리 부실' 오명 날렸다

· [신진환의 '靑.春'일기] 차관급이 장관에 "내 스타일"…흔들리는 文의 '원팀'

· [TF현장] '여건만 되면 성범죄' 30대…새 사람 되겠다?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