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TF경정] 쾌속 질주 심상철! 올해 가장 먼저 상금 1억 원 돌파!

기사입력 2019.09.12 00:00

2019시즌 가장 먼저 상금 1억원을 돌파한 심상정 레이스 장면./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더팩트 | 최영규 기자] 어떤 분야든 프로의 세계에서는 상금을 가장 많이 벌어들이는 선수를 으뜸으로 여긴다. 1위부터 6위까지 순위에 따라 상금이 차등 지급되는 경정도 마찬가지다. 남들이 입상할 때 가만히 구경만 하고 있어서는 손에 쥐고 갈 수 있는 금액이 적을 수밖에 없는데 7기 심상철이 올해 1호로 수득 상금 1억 원을 돌파하며 명불허전 경정 최강자의 이름을 빛내고 있다.


심상철은 최근 3년 동안 상금 랭킹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있다. 2017년에도 현재와 같은 시기인 9월에 가장 먼저 상금 106,117,000원을 찍었고 그해 최종적으로 167,334,000원을 거머쥐며 상금왕으로 올라섰다. 당시 상금 TOP 5를 살펴보면 2위가 박정아 (138,222,000원)였고 3위는 유석현 (121,254,000원), 4위 김응선 (107,063,000원), 5위는 민영건 (104,837,000원)이 올랐다.


작년에도 가장 많은 상금을 획득한 선수는 심상철이었다. 3,4차 GPP 쟁탈전에서 1,2착을 기록했고 제12회 스포츠경향배 우승 및 염원하던 2018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경정 선수 최초로 대상경주 그랜드슬램이라는 대단한 업적을 달성했다. 모터나 코스 배정, 편성에 있어서 매 경주 유리할 수는 없었으나 탁월한 모터 세팅과 순발력을 발휘하며 위기를 극복하다 보니 명예와 상금은 자연스럽게 따라왔다.


2017년에는 총 7회 특별 및 대상경주에서 입상했으나 2018년에는 큰 대회에서 총 4회만 입상해 재작년 대비 살짝 금액이 줄어든 141,644,000원으로 1위에 올라섰고 2위는 44승으로 다승왕을 꿰찼던 김응선이 랭크됐었다. 선두인 심상철과는 금액 차이가 크지 않은 138,137,000원을 수득했고 3위는 125,660,500원으로 이응석이 차지했다. 4위와 5위는 부부 선수인 이태희 (118,042,000)와 이주영 (110,420,500)이 올라섰다.


올해도 심상철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32회차를 기준으로 다승과 상금 부문 모두 휩쓸고 있는데 먼저 다승 부문을 살펴보면 올해 총 62회 출전해 31승을 거둬 선두에 올라섰고 2위는 조성인이 25승, 김종민이 21승으로 3위이며 19승의 김응선이 4위, 18승을 올린 이태희가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상금 부분은 선두와 후순위 선수들 간의 편차가 크다. 100,514,750원으로 심상철이 1위이며 서휘가 70,569,750원으로 2위, 조성인이 66,236,000원으로 3위이며 유석현이 64,161,750원, 마지막으로 5위는 김응선이 63,420,000원을 수득했다.


임병준 경정쾌속정 예상분석 전문가는 "심상철과 같이 두 배, 세배 이상 고뇌하고 피땀 흘린 선수들은 상금왕이나 다승왕 같은 화려함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고 이러한 선전이 다른 선후배 경정 선수들에게도 청량제 역할을 한다고 분석된다."라며 "조성인, 서 휘, 김응선, 유석현, 김지훈 등이 신흥 강자로 맹활약 중이며 박원규를 비롯해 정세혁, 김경일, 김지영 같은 막내 기수들도 젊은 피 수혈에 한몫을 하고 있는 만큼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성이 느껴진다"라고 조언했다.


thefact@tf.co.kr


[인기기사]

· [TF초점] '조국 정국' 새 국면…文대통령, 향후 정치적 부담 여전

· '응답하라 1974' EV로 부활한 '포니'…정의선 부회장 "마음에 든다"

· 법무부 간부, 윤석열 뺀 특별수사팀 제안…즉각 거절

· [대한민국-투르크메니스탄] '중앙' 황의조-황인범 부진, '측면' 나상호-이용이 살렸다

· [TF초점] 드디어 북미협상 꺼낸 北…미사일 발사는 왜?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