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IFA 미리보기' 삼성·LG, TV·스마트폰 각축전 벌인다

기사입력 2019.09.03 05:00

오는 6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하는 'IFA 2019'에서 삼성전자(왼쪽)와 LG전자가 8K TV를 두고 기술력 경쟁을 벌인다. /더팩트 DB

삼성·LG, 'IFA 2019'에서 선보일 제품은?

[더팩트ㅣ서민지 기자]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시 한번 맞붙는다. IFA 메인 제품으로 꼽히는 TV는 물론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오는 6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IFA 2019'가 개최한다.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1800여 개 기업이 참석,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G 등을 신기술을 적용한 최신 가전들이 전시회장을 채울 예정이다.


◆8K TV 전쟁…삼성·LG 초고화질 승자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초고화질의 8K(7680x4320) TV를 필두로 기술력을 내세울 계획이다. 8K TV 시대가 도래한 만큼 양사 모두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55인치부터 98인치까지 풀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65인치부터 98인치까지 대형 제품 중심이었던 8K QLED TV 라인업에 50인치대를 더했다.


55인치 8K QLED TV는 지난달부터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가격은 한화 3000달러(약 360만 원) 미만으로 가장 큰 제품(98인치)이 7만 달러(8400만 원)인 점을 감안하면 8K TV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올해 세계 최초로 출시한 88인치 8K OLED TV와 75인치 8K LCD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에 진출한 8K OLED TV를 이번 IFA를 계기로 다음 달부터 북미와 유럽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 시장 확장에 나선다.


독자 개발한 화질 프로세서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AI 알파9 8K' 등의 기술력도 선보인다. '2세대 AI 알파9 8K' 기술은 화질과 사운드를 알아서 최적화해줘 8K가 아닌 콘텐츠도 8K급으로 즐길 수 있다.



'IFA 2019'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왼쪽) 수정본과 LG전자의 'V50 씽큐' 및 듀얼스크린 후속작이 공개될 예정이다 /더팩트 DB, 삼성전자 제공

◆'폴드vs듀얼스크린'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 대결


IFA는 가전제품이 메인이지만, 이번에는 스마트폰도 주인공 자리를 넘보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수정본과 LG전자의 새 듀얼스크린폰 'V50S 씽큐(가칭)'가 공개되는 등 폼팩터 혁신이 눈길을 끌 전망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월 'MWC 2019'에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 4월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제품 결함 논란이 불거지면서 출시를 무기한 연기했고, 제품을 보완했다. 보강된 '갤럭시 폴드'는 IFA에서 공개되고 같은 날 국내 시장에서 제품을 정식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 폴드'는 화면 보호막을 제거해 디스플레이가 손상되거나 접히는 부분(힌지) 노출부 충격, 이물질 유입으로 인한 손상 등이 보고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보호막을 베젤(테두리)까지 연장해 임의 제거로 인한 디스플레이 손상을 막고, 힌지 상·하단에 보호 캡을 새롭게 적용하고, 힌지 구조물과 본체 사 틈을 최소화하는 등 '갤럭시 폴드'를 보강했다.


LG전자는 'V50 씽큐'와 '듀얼 스크린' 후속작을 공개한다. 지난 5월 첫선을 보인 뒤 4개월 만에 후속작을 선보이는 것으로 그만큼 '듀얼 스크린'에 거는 기대도 남다르다.


'듀얼 스크린'은 'V50 씽큐' 국내 흥행을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단독으로 사용하다가 원할 때 커버처럼 끼우면 두 개의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어 게임부터 스포츠 중계, 정보 검색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여러 앱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LG전자가 지난달 선보인 후속작 티저 영상에 따르면 'V50S 씽큐'에는 '프리 스탑 힌지'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화면을 덮은 상태부터 완전히 펼친 상태까지 어느 각도에서나 고정해 사용이 가능한 기술로 기존 'V50 씽큐' 듀얼 스크린의 경우 0°, 104°, 180° 각도로 고정해 사용할 수 있다.


전면 알림창도 탑재될 예정이다. 'V50 씽큐' 듀얼스크린에서는 외부 알림창이 없어 화면을 덮으면 날짜,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후속작에는 해당 기능이 새롭게 적용된 것이다.


jisseo@tf.co.kr


[인기기사]

· [TF초점] 靑, 조국 임명 강행 시사…현실화 땐 정국 '급랭'

· [TF초점]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수사 기피하는 이유

· [TF초점]'조국은 안 된다'는 윤석열…검찰권력의 귀환

· 판매량 고꾸라진 아우디·폭스바겐, 신차 타고 선두권 진입할까

· [TF비하인드] '갤럭시노트10' 전용 낚시 게임 있다? 없다?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