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셀트리온, 50조 원 中 진출 본격화…홍콩 난펑그룹과 합작법인 설립

기사입력 2019.07.19 09:45

셀트리온그룹이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해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 /셀트리온 제공

현지 시설투자 포함해 중국시장 진출 본격화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중국으로 무대를 넓힌다.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홍콩계 다국적 기업인 난펑그룹과 손잡고 합작회사(JV) '브이셀 헬스케어(Vcell 헬스케어)'를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브이셀 헬스케어는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홍콩에 설립한 자회사 셀트리온홍콩이 난펑그룹과 공동 투자를 통해 중국 상해에 설립한 합작회사다.


브이셀 헬스케어는 셀트리온과의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의 세 가지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중국 내 개발, 제조 및 상업화를 위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앞으로 브이셀 헬스케어를 통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의약품 허가 절차에 따라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중국 출시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 중 중국 현지에 글로벌 수준의 규모와 설비를 갖춘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중국시장 진출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며 "미국과 유럽,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을 중국 현지 환자들에게 조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안토니 륭(Antony Leung) 난펑그룹 회장은 "중국은 합리적 가격의 고품질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크다"면서 "앞으로 Vcell 헬스케어가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에 제공해 환자들을 돕고, 나아가 중국에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생산기지가 건설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난펑그룹은 1954년 설립된 회사로 홍콩 소재 다국적 기업으로 글로벌 자산 투자, 생명과학 투자, 금융 투자, 호텔 및 해운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난펑그룹은 글로벌 투자 플랫폼인 '난펑 라이프 사이언시스(NanFung Life Sciences)'를 설립하고, 생명과학 분야 과학자와 기업가, 기업과 투자자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한편, 한국바이오협회가 지난 2017년 발표한 '2011~2020 중국 의약시장 규모'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의약품 시장은 미국에 이은 세계 2위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3% 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시장규모는 2015년 207조 5190억 원에서 2020년 304조 6230억 원까지 커질 전망이다.


특히, 바이오의약품 분야는 연평균 18%의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며 시장규모가 2020년까지 56조 6610억 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여기에 최근 중국 정부가 바이오의약 분야에 기술력을 가진 외자기업의 중국 진출을 장려하는 등 바이오시밀러 관련 우호 정책을 펴고 있어 향후 중국시장 진출에 대한 전망이 밝다.


jsy@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한국 ARMY들 뿔났다...BTS 일본 팬클럽 별도 운영에 '반발'

· 부건에프앤씨 매각설 수면에 ...'임블리' 행보에 쏠린 눈

· [TF포토] '역시 세계 1위 미녀!'…나나, '완벽한 비주얼'

· "아직 10대인데…" 김사무엘, 해체→데뷔 실패→소속사 분쟁→父 죽음

· [TF확대경] '마약에 음주에"...예학영, 복귀 의지 없나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