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DIP금융 활성화 방안 마련해야" 회생기업 재도약 위해 한 목소리

기사입력 2019.07.18 19:18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개최된 '제2회 기업구조혁신포럼'에서 성기홍 한국성장금융대표(왼쪽에서 네번째),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 김상규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왼쪽에서 여섯번째), 문창용 캠코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제공

[더팩트ㅣ강남=지예은 기자] 법정관리 기업에 대한 신규자금지원(DIP금융)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정부를 비롯해 다양한 업계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2019년 제2회 기업구조혁신포럼'가 열렸다. 이번 포럼에는 서울회생법원, 정책금융기관, PEF운용사, 유관학회 등을 비롯해 정부·법조계·금융업계·학계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했다.


DIP금융은 회생절차기업의 기존 경영인을 유지하는 제도로, 통상적으로 회생 기업에 대해 운전 자금 등을 지원하는 금융을 의미한다.


이날 포럼은 현행 기업구조조정 시장 현황 및 절차 단계별 주요 이슈 국내 DIP금융 투자사례 실무에서 발생하는 주요 제약사항과 활성화 방안 등의 주제로 구성됐다.


서형준 유진자산운용 PEF본부장과 김두일 연합자산관리(유암코) CR투자본부장이 시장 플레이어의 입장에서 DIP금융의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이에 대한 활성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서 본부장은 "DIP 조달시장 활성화를 위해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와 우호적인 조달 조건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정부나 회생법원의 정책적 지원으로 규칙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DIP금융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서울회생법원, 정책금융기관, PEF운용사, 유관학회 등에서 전문가 100여 명이 함께 한 목소리를 냈다. /강남=지예은 기자

김 본부장은 "적정 DIP 파이낸싱 발굴과 투자 대상 한계기업의 조기 발굴의 어려움이 있다"면서 "파이낸싱 건별 규모 및 특성에 따른 다양한 투자자 풀(pool) 육성과 신용위험평가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김상규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와 이상우 전주대학교 교수 등은 패널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들은 재기 가능성이 있는 회생절차기업의 자금조달 방안 도출을 위해 여러 견해를 공유했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기업구조혁신포럼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기업구조조정 관련 이해관계자들이 상호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앞으로도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DIP금융 활성화 방안 마련 등 경쟁력 있는 회생기업의 재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구조혁신포럼은 지난해 4월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개소와 함께 기업구조조정 현안 과제 및 정책연구, 중소기업 재기지원 연구 활성화를 위해 창립됐다.


jie@tf.co.kr


[인기기사]

· [TF기획-정치권 '아싸' <하>] 조경태 "기본 안 된 정치인 많아"

· [TF현장] 고 정두언 의원 애도 발걸음…"진보·보수 뛰어넘은 분"

· [연예가클로즈업] 한 달 공연 수입 600억 'BTS'와 '빅히트'의 영예로운 길

· [신진환의 '靑·春'일기] 고삐 풀린 軍, 길어지는 文대통령 '침묵'

· [TF초점] 검찰총장 윤석열 '세마리 토끼' 잡을까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