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TF초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日 출장…스포츠 외교·리스크 관리 '멀티 플레이'

기사입력 2019.07.18 18:41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중국 현장 점검 일정을 마치고 18일 일본 출장을 떠났다. /더팩트 DB

정의선 부회장, 중국 이어 일본으로 '광폭 행보'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떠났다.


최근 방한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데 최근 나흘 동안 국내외 구분 없이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정 수석부회장의 일본 출장 소식에 재계 안팎에서는 이번 출장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책 마련의 일환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8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에 따르면 정 수석 부회장은 전날(17일)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 생산라인 등 현장 점검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전 일본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일본 출장 배경과 관련해 현대차 측은 "(정 수석부회장이) 대한양궁협회장 자격으로 프레올림픽에 참가한 양궁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것"이라며 "그 외 현지에서 필요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의 '양궁 사랑'은 재계에서도 정평이 나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대한양궁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중장기적 양궁 발전 계획을 시행, 양궁 스포츠 외교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2016년부터 현대차가 타이틀 스폰서로 세계양궁협회 후원을 이어오고 있는 것 역시 정 수석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다.


이번 일본 출장이 '스포츠 외교'의 일환이라는 현대차 측의 설명과 관련해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것 역시 그가 보여준 행보와 무관하지 않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이 이 같은 '표면적인' 목적 외에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리스크 관리에도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대상 범위를 미래 친환경차 관련 부품 및 핵심 소재로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일각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의 이번 일본 출장이 '리스크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현대차는 부품 국산화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데다 부품 다양한 수급 루트를 확보한 만큼 아직 영향권에서 벗어나 있다는 평가를 받지만,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대상 범위를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해 미래 친환경차 관련 부품 및 핵심 소재로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선제 대응에 나섰다는 것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전략적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일본 최대 소프트웨어 유통회사이자 IT 투자기업인 소프트뱅크 수장 손정의 회장과 저녁 만찬을 갖고 협력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차량공유와 커넥티드카, 수소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방위 전략 투자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 수석부회장에게 미국 차량 공유업체 최대주주이자 글로벌 공유 경제 업계 '큰 손'으로 평가받는 소프트뱅크와 협력은 의미가 클 수밖에 없다.


한 재계 관계자는 "이스라엘 대통령과 면담 이후 해외 법인장 회의에 이어 중국 출장에 이르기까지 정 수석부회장은 말 그대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 전환을 공언한 이후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고, 그룹 안팎의 체질 개선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만큼 이번 일본 출장 역시 스포츠 분야 외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동력을 찾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likehyo85@tf.co.kr


[인기기사]

· [TF기획-정치권 '아싸' <하>] 조경태 "기본 안 된 정치인 많아"

· [TF현장] 고 정두언 의원 애도 발걸음…"진보·보수 뛰어넘은 분"

· [연예가클로즈업] 한 달 공연 수입 600억 'BTS'와 '빅히트'의 영예로운 길

· [신진환의 '靑·春'일기] 고삐 풀린 軍, 길어지는 文대통령 '침묵'

· [TF초점] 검찰총장 윤석열 '세마리 토끼' 잡을까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