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은 죽었다" 공개 선언

기사입력 2019.07.09 16:48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9일 다수 시민이 반대해 온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이 '사망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하였다.?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송환법은 죽었다(the bill is dead)"며 "우리의 법안 작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입법회에서 법안을 다시 추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여기서 반복하겠다. 그런 계획은 없다"고 강조하였다.?

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람 장관이 '송환법 사망' 공개 선언으로 민심 수습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람 장관이 사실상 법안 폐기를 선언했지만 "람 장관이 법안을 공식적으로 철회한다고 말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하였다.?


로이터는 "람 장관의 이번 선언은 법안에 반대했던 이들에게는 승리한 것처럼 보인다"면서도 "그들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할지는 즉각 알 수 없다"고 평가했다.

앞서 람 장관은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저항에 직면하자 송환법 추진의 '무기한 보류' 방침을 밝히면서 "송환법이 (장차) 자연사할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람 장관은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기념일 이튿날인 지난 2일 새벽 대규모 시위가 가까스로 진정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현 의회 임기가 끝나는 2020년 7월이 되면 해당 법안(송환법)은 소멸되거나 자연사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RTK뉴스에 있으며 RTK뉴스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