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문대통령·트럼프, 오늘 韓·美 정상회담

기사입력 2019.06.30 12:17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두 나라 정상의 DMZ 방문이 예상되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80일만이다.


회담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11시 청와대에 도착해 방명록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할 예정이다.


정상회담은 한·미 정상과 양측에서 4명씩 더 배석하는 '1+4 소인수 회담'으로 11시50분까지 진행된다.

우리 측에서는 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가 참여한다.


미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참여한다.

이후 오전 11시 55분부터 낮 12시 55분까지는 청와대 집현실에서 확대회담과 업무 오찬이 열린다.


회담과 오찬을 마치고 나면 오후 1시부터 15분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공동기자회견이 진행될 예정이다.

1년7개월만에 한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상춘재에 열린 문 대통령과의 친교만찬에 앞서 '북측에서 받은 연락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깜짝 만남을 제안했고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수용 가능성을 시사한 상태다.

문 대통령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길에 동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북·미 정상이 DMZ에서 만나는 상황과 문 대통령이 합류해 남북미 3자 정상이 회동할 가능성에도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RTK뉴스에 있으며 RTK뉴스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