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TF현장] 엄소영, '미스트롯' 열풍 속 데뷔…소속사 사활 걸었다

기사입력 2019.05.16 17:54

가수 엄소영이 뉴트로 트로트 곡으로 데뷔했다. /이동률 기자

엄소영 "'미스트롯' 열풍 부담되지만 제가 더 잘할게요"

[더팩트|문수연 기자] "트로트가 좋니 좋아요."


중장년층만 트로트를 듣는다는 건 옛말이다. '미스트롯' 인기만 봐도 얼마나 많은 이들이 트로트를 사랑하는지 알 수 있다. 대한민국에 불어닥친 트로트 열풍에 '트로트 샛별' 엄소영이 불을 지필 예정이다.


엄소영은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데뷔 앨범 '좋니 좋아'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대중에게 엄소영이라는 존재를 처음으로 알리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그는 많은 이들의 응원 속에 다양한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엄소영은 동덕여자대학교 실용음악과 출신으로 지난달 23일 데뷔 앨범 '좋니 좋아'를 발매했다. 와이콘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첫 트로트 가수다. 소속사는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이 일으킨 트로트 열풍을 타고 가겠다는 의지로 엄소영을 발굴해냈다. 엄소영의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끙끙끙', '잘살아요' 등 3곡이 수록돼 있다.



가수 엄소영의 데뷔 쇼케이스에 많은 이들이 참석해 응원했다. /이동률 기자

뜨거운 관심 속에 데뷔하는 만큼 엄소영의 쇼케이스에는 화환이 줄지어 있었으며 많은 귀빈 또한 참석해 디너쇼를 방불케 했다. 엄소영은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개사해 "트로트가 좋니 좋아요"라며 노래로 인사를 전했다. 객석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쏟아져나왔다.


데뷔곡 무대를 선보이기 전 엄소영은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TV조선 '미스트롯' 참가자를 언급하며 "정미애 씨의 톤을 닮고 싶다. 송가인 씨의 파워풀함, 홍자의 감성적인 느낌도 닮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스트롯'이 불러일으킨 트로트 열풍이 이제 막 데뷔하는 엄소영에게 부담감으로 다가오기도 했다. 그는 "제가 좋은 시기에 데뷔했다고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실력자분들이 많이 나오셔서 제가 더 잘해야겠다는 부담감이 크다. 앞으로 트로트에 대해 더 연구하고 공부하겠다. 대중분들께서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후 엄소영은 데뷔곡 '좋니 좋아'를 열창했다. '뉴트로'(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 장르의 트로트 곡인 만큼 엄소영은 세련된 안무와 맛깔나는 라이브를 보여줬다.



가수 엄소영이 안무와 함께 안정적인 라이브를 보여줬다. /이동률 기자

소속사가 엄소영에게 거는 기대가 큰 만큼 소속사 식구들도 총출동했다. 특히 신인 배우 이주진도 쇼케이스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무대에 오른 이주진은 "소속사 식구가 많지 않아서 가족처럼 잘 지내고 있다. 엄소영의 데뷔 앨범 전곡을 다 들어봤다. 그중 '끙끙끙'이 가장 와닿더라"라며 짧게 노래까지 들려줬다.


'좋니 좋아' 작사, 작곡을 한 가수 찬브로도 참석했다. 싱어송라이터인 그는 주로 자신의 곡을 쓰지만 엄소영을 위해 특별히 곡을 썼다. 또한 그는 엄소영을 응원하기 위해 자신의 곡을 라이브로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엄소영의 무대 후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엄소영은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질문을 잠시 잊는 등 당황하며 신인다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또박또박 답변을 이어갔다.


엄소영은 욕심 넘치는 신인이었다. 라디오 DJ 자리에 대한 욕심을 내비치며 차분한 목소리로 라디오 오프닝 멘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먹는 걸 좋아해서 먹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 요리는 못하지만 잘 먹는다. 맛집에 찾아가는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가수 엄소영에 대한 사랑을 당부했다. /이동률 기자

엄소영이 성공적으로 데뷔 쇼케이스를 마친 가운데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내빈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엄소영을 향한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뜨거운 관심과 응원 속에 대중을 향해 첫인사를 전한 엄소영은 여러 무대에 서는 것뿐만 아니라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참가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뉴트로 트로트'를 들고 비장한 각오로 데뷔한 엄소영이 젊은 층과 기성세대의 공감을 모두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기대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현장]시험문제 유출한 쌍둥이 아빠에 7년 구형

· [TF초점] 홍준표, 임종석 아닌 황교안 때리기… 속내는?

· [TF포커스] '워너원 첫 솔로→첫 입대' 윤지성의 복귀가 기대되는 이유

· [TF이슈] 승리 영장기각…역대급 수사에도 결정타 없었다

· '깜짝 포착' 김우빈, 그의 근황이 반가운 이유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