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검찰, '밀수 혐의' 이명희·조현아 모녀에 징역형 구형

기사입력 2019.05.16 15:51

검찰이 국적기를 이용해 해외에서 산 명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로 기소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왼쪽)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16일 징역형을 구형했다. /더팩트 DB

검찰, 이명희 징역 1년·조현아 징역 1년 4개월 구형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검찰이 해외에서 산 명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방법원 형사6단독(오창훈 판사)은 16일 오후 관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명희 전 이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한 결심 공판을 열었다.


이날 검찰은 이명희 전 이사장에게 징역 1년 및 벌금 2000만 원에 3200만 원 추징을 구형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는 징역 1년 4개월에 6200만 원 추징을 구형했다.


검찰 관계자는 "두 피고인은 국적기를 이용해 조직적으로 밀수 범죄를 저질러 죄질이 좋지 않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명희 전 이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검찰이 기소한 내용을 인정한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명희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해외지사를 통해 37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년 1~7월 해외에서 자신이 구매한 35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수입한 것처럼 허위로 세관 당국에 신고한 혐의도 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명품 8900만 원 상당 물품을 여객기로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rocky@tf.co.kr


[인기기사]

· [TF현장]시험문제 유출한 쌍둥이 아빠에 7년 구형

· [TF초점] 홍준표, 임종석 아닌 황교안 때리기… 속내는?

· [TF포커스] '워너원 첫 솔로→첫 입대' 윤지성의 복귀가 기대되는 이유

· [TF이슈] 승리 영장기각…역대급 수사에도 결정타 없었다

· '깜짝 포착' 김우빈, 그의 근황이 반가운 이유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