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TF초점] LG전자 'V50 씽큐' 초반 흥행 기대감…배경은?

기사입력 2019.05.13 11:55

13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10일 출시된 'V50 씽큐'가 지난 주말 동안 5만여 대가 개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서민지 기자

LG전자 'V50 씽큐', 전작 대비 2배 빠르게 팔려

[더팩트ㅣ서민지 기자] LG전자 'V50 씽큐'가 출시 초반 흥행 성적표를 받으면서 부진했던 스마트폰 사업부가 모처럼 웃을 수 있게 됐다. 'V50 씽큐'의 흥행 배경으로는 새로운 방식인 '듀얼스크린'이 꼽힌다. 여기에 이동통신사들 공시지원금과 불법 보조금을 대규모로 지급한 덕도 봤다.


13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10일 출시된 'V50 씽큐'가 지난 주말 동안 5만여 대가 개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출시 첫날에만 3만 대가 개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전작 'V40 씽큐' 판매 추이보다 2배 빠른 속도다.


◆새로운 방식 '듀얼스크린'에 관심 집중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듀얼스크린'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 '듀얼스크린'은 시장에 처음 모습을 드러낼 때만 해도 폴더블폰에 비해 혁신에 뒤처졌다는 혹평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실용성이 높고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형성되는 분위기다.


'듀얼스크린'은 'V50 씽큐' 전용 액세서리로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 형태다.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V50 씽큐'를 단독으로 사용하다가도 원할 때 커버만 끼우면 된다.


특히 게임과 스포츠에 최적화됐다. 2개의 화면을 각각 게임 패드와 게임 화면으로 나눠 쓰거나 한 화면에 게임 공략법을 띄워놓고 다른 화면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야구나 골프 등 스포츠 경기의 경우 원하는 장면을 각각 띄어놓고 볼 수도 있다. 예컨대 한 화면에서 야구장 전체 모습을 구경하고, 다른 화면에 투수나 타자를 집중적으로 살필 수 있다.


정보 검색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한쪽으로 음식 동영상을 보면서 다른 한쪽에서 관련 음식을 검색한다거나 맛집을 검색하면서 지도 앱을 통해 해당 음식점의 위치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영상통화를 할 때 각각의 화면에 자신의 모습과 전화받는 사람의 모습을 띄우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활요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V50 씽큐'의 놀라운 성능과 듀얼스크린의 높은 실용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통신사들이 LG전자 'V50 씽큐'에 대한 공시지원금은 물론 불법보조금까지 풀며 5G 가입자 유치 전쟁에 나섰다. /서민지 기자

◆'착한 가격'에 이통사 '출혈 경쟁'도 한몫


가격 경쟁력도 고객 유치에 한몫했다. 'V50 씽큐' 출고가는 119만9000으로 삼성 '갤럭시S10 5G'가 저장용량에 따라 139만7000~155만6500원인 것과 비교하면 최소 20만 원 이상 저렴하다.


'듀얼 스크린'(21만9000원) 가격을 포함해도 141만8000원 수준으로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예상 가격 약 230만~240만 원)와 100만 원가량 차이가 난다. 특히 LG전자가 6월 말까지 'V50 씽큐' 구매 고객에게 '듀얼스크린'을 무상으로 증정하고 있어 초기 구매자의 부담은 더욱 낮춰졌다.


여기의 이동통신사들의 '출혈 경쟁'이 'V50 씽큐' 판매를 확 끌어들였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5G 가입자 유치 경쟁을 벌이면서 거액의 보조금을 뿌린 탓이다.


현재 가장 높은 공시지원금을 내걸고 있는 곳은 SK텔레콤이다. SK텔레콤은 가장 비싼 5G 요금제(12만5000원)를 쓸 경우 공시지원금 77만3000원을 지원하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의 최대 공시지원금도 각각 60만 원(요금제 13만 원), 57만 원(요금제 9만5000원)이다.


일부 유통망에서는 대규모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이 불법보조금으로 풀리기도 했다. 판매장려금은 통신사들이 대리점에게 개통 건수에 따라 부여하는 인센티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판매장려금이 불법 보조금으로 전용될 수 있어 30만 원을 상한선으로 두고 있다. 하지만 이번 주말에는 판매장려금이 약 60만~80만 원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통신사 한 곳이 보조금을 풀면 다른 통신사들도 뒤따를 수밖에 없다"면서 "불법보조금이라 할지라도 고객을 뺏기는 상황에 손 놓고 지켜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jisseo@tf.co.kr


[인기기사]

· [TF확대경] '주객전도' 명인제약…'주식 투자' 열중 까닭은?

· 北매체 "개성공단 재개해야…美 승인대상 아냐"

· 이통사 '5G 고객 유치' 경쟁 격화…'최대 100만 원' 불법지원금까지

· [TF프리즘] 걸스데이→EXID까지...걸그룹, 오래 볼 순 없나요?

· 정부, 버스 파업 앞두고 "요금 인상 필요"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