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통일부 "北 류경식당 종업원들 관련 '국가인권위' 결정 따르겠다"

기사입력 2019.09.20 11:23

통일부가 20일 북한 매체가 류경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을 송환하라고 한 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통일부 모습. /통일부=박재우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북한, 특별한 답 없어"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는 북한 매체가 류경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을 송환하라고 한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입장"이라고 말했다.


20일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북한의 민화협 홈페이지와 우리민족끼리에 2016년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을 돌려보내라는 글이 게시됐는데 여기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9일 우리 인권위는 이들의 탈북 과정에 한국 정부의 위법·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객관적인 증거를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하지만, 일부 종업원이 지배인의 회유와 겁박에 입국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이 문제와 이산가족 문제를 연계시키는 듯한 발언에 대해 김 부대변인은 "국내 입국 과정에서 의사확인 절차를 거친 탈북민과 이산가족은 별개 문제"라며 "분단으로 발생한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은 남북정상 간 합의의 기본사항이자 남북당국의 기본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적 과제로 삼고 있다는 입장은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통일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북측에 방역협력을 요청한 것에 대해 아직 특별한 답이 없다고 전했다.


jaewoopark@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화성부터 '그놈 목소리'까지…한국 3대 미제사건

· "첫 만남 강요" vs "법적 대응 예고"...양준혁 성추문 ing

· [훈민정음 상주본 미스터리④] 문화재청·실소유주 '치킨게임'…중재가 답

· [TF확대경] 조국 논란 '시선강탈' 나경원… 왜?

· [TF초점] 돈·시간·공 들인 '배가본드', 판은 깔렸다

· [TF초점] 조국 딸 표창장 정말 '위조'됐나

· [TF초점] 하태경 징계로 '분당 위기?'…바른미래당 운명은

· [TF초점] 공효진의 가을이 기대되는 이유

· [TF확대경] 내놓으면 다 팔리는 '갤럭시폴드' 진짜 평가 남았다

· 마약 인정한 비아이, 능력자에서 피의자로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